[Mount Rinjani] 린자니를 뒤로하고... - 여행후기 

여행후기

postedAug 01, 2010

[Mount Rinjani] 린자니를 뒤로하고...

by 쿄, Borneo Cat Views 1675 Likes 1 Replies 1

1.jpg

 

아침 이슬을 밟으며 하산하는 길 화산재로 이루어진 능선을 미끄러지듯 내려왔다.

체중과 중심을 잡고 내려 와야 하는 길이라 근육에 다소 무리가 간다.

  

 

 2.jpg

인간의 생리현상을 해결하기 위한 화장실.

발판에는 구멍이 뚫려져 있서 저 위에 앉아 있으면 편히 일을 해결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그래도 급하면 어쩔 수 없겠지만...

 

 

3.jpg

 

오른쪽으로 꺽어 들어가면 바루봉과 따뜻한 온천을 즐길 수 있는 스가라아낙이 나온다.

갈수 없는 길을 계속 되돌아 보게 되는 이유는 도전을 좋아하는 사람은 누구나 알듯...

 

 

 4.jpg

 

팔라완가 야영지까지 내려오니 경찰이 다시 검문을 한다.

잘 다녀왔냐는 인사를 건네는데... 정상을 찍지 못하는 아쉬움에 일행들과 함께 시큰둥한 반응으로 대답할 수 밖에 없었다.

 

 

 5.jpg

 

 뽀룽퉁한 경찰의 표정.

밤세워 등산객의 안전을 지키는 그 역시도 편한 직업은 아닐터...

 

11:40 전날 야영을 했던 POS3까지 내려오니 포터들이 점심을 들라며 밥과 삶은 계란 그리고 감자를 넣은 국을 내어준다.

다소 일찍 끝이난 오늘의 일정.

POS3에서 1박을 더 해야 하는 여정이지만 다수의 의견으로 린자니 초입의 마을까지 내려 가기로 결정했다.

산은 오르는 것보다 솔직히 내려가는게 더 신경이 쓰인다.

 

 

6.jpg

 

특히나 오랜시간 걸었기 때문에 발에 물집이 잡히기 시작했는데, 동행했던 문선생님 역시 발톱이 빠져 맨발로 하산하는 투혼을 보여주셨다.

나 역시 산행 후 한국으로 돌아와서 피멍이 들었던 자리에 발톱이 빠졌는데, 장시간 산행을 할때는 발에 편한 신발을 신는 것이 정답이다.

 

 

7.jpg

 

17:30 셈바룬라왕 초입까지 내려와 텐트를 구축했다.

마을에서 물을 구해와 볶음밥과 카레를 만들어 저녁을 해결했다.

모든 산행일정이 끝났기에 다소 편안한 마음으로 저녁시간을 보낼 수 있었는데, 이틀동안 새우잠으로 피곤했던 탓에 오늘은 왠지 불편한 자리라도 머리를 바닥에 데기만 하면 바로 골아 떨어질 것만 같다.

 

 

8.jpg

 

해가 지고 있는 린자니..

품고 있는 것을 전부 보여주지 않는 수줍음이 많은 린자니를 가슴에 품은날...

다시 한번 너를 찾을 수 있기를...

 

 

-  XOXO Borneo Cat KYO -

  • ?
    레디 2010.08.02 01:53

    아.. 맞다. 린자니에서 2박을 하셨었죠? 글을 읽으면서.. 아니, 왜 안내려가고 또 텐트치나, 했어요.


여행후기

여러분들의 즐거웠던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 눈부시게 아름다웠던 '길리아이르섬'의 쪽빛바다를 기억하며~~! ^^

    꼭 가리라 마음먹었던 롬복을 인도네시아생활 2년 반만에야 가게되었당... 벼르고 벼르던 여행인지라... 기대에 부풀어 비행기에 올랐다. 시차가 있어... 한시간 남짓한 시간에 도착한 롬복엔 보슬 보슬 비가 내리고 있었다. 제법 복잡한 ...
    Read More
  2. 단지, 여행자의 빠구스^^한 어느 아침.

    쓰다보니 길어진 트라왕안 이야기 입니다.^^ 아이가 모는 배를 타고 길리로 향합니다. 너무 심했나요?ㅜ ㅜ 미안해요. 맞습니다, 농담... 이제 정말로 출발합니다. 오손도손 다정하게... 아이의 아버지이지만.. 제일 예쁜 사람 이름만 물...
    Byjuly
    Read More
  3. [Rinjani National Park] 더위를 한방에 뻥~ Sendang Gila 폭포

    07:00 딸그락 딸그락 텐트 밖으로 아침을 여는 포터들의 분주한 움직임이 느껴졌다. 다소 축축했던 자리를 털고 일어나 텐트의 지퍼를 열고 막을 걷어내니 아침 햇살이 린자니의 산기슭에 따스한 기운을 불어넣고 한의원을 하고 계시다는 ...
    Read More
  4. [Mount Rinjani] 린자니를 뒤로하고...

    아침 이슬을 밟으며 하산하는 길 화산재로 이루어진 능선을 미끄러지듯 내려왔다. 체중과 중심을 잡고 내려 와야 하는 길이라 근육에 다소 무리가 간다. 인간의 생리현상을 해결하기 위한 화장실. 발판에는 구멍이 뚫려져 있서 저 위에 앉...
    Read More
  5. [Mount Rinjani] 칼데라 끝에서 정상을 부르다.

    후미 그룹과 함께 도착한 칼데라의 언저리... 먼저 도착한 분들이 분화구가 잘 보이는 자리를 차지하고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구름에 가려져 반대편이 보이지 않는 분화구.. 파도처럼 구름이 몰려 왔다가 빠지기를 반복하는 린자니의 ...
    Read More
  6. [Mount Rinjani] 겸손을 배우는 린자니의 길

    03:00 텐트가득 습한 기운을 느끼며 눈을 떴다. 밤을 세운건지 벌써 부터 일어나 바나나 팬케이크를 굽고 있는 포터들... 식욕이 없다고 하는 일행들 그래도 장시간 산행이기에 기본적인 체력 보충을 위해 컵라면으로 간단히 요기를 하고 ...
    Read More
  7. [Mount Rinjani] 린자니에서의 첫날밤.

    쨍하게 내리쬐던 햇살이 그 강렬한 흔적을 감추었다. 비가 올듯 낮게 깔린 구름에 린자니가 수줍은 미소를 하고 모습을 감춘다. 계속되는 먼지 자욱한길.. 앞사람의 발자국의 되짚으며 한발짝씩 전진.. 04:50분 POS 3에 도착 팔라완가 제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22 Next
/ 2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