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postedAug 01, 2010

[Mount Rinjani] 칼데라 끝에서 정상을 부르다.

by 쿄, Borneo Cat Views 1609 Likes 1 Replies 2

1.jpg

 

후미 그룹과 함께 도착한 칼데라의 언저리...

먼저 도착한 분들이 분화구가 잘 보이는 자리를 차지하고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2.jpg

 

구름에 가려져 반대편이 보이지 않는 분화구..

 

 

 3.jpg

 

 파도처럼 구름이 몰려 왔다가 빠지기를 반복하는 린자니의 운해

발목을 감싸는 수증기 속에서 왠지 날고 있는 듯한 착각을 느끼게한다.

 

 

4.jpg

 

화산 활동으로 오르지 못하는 린자니의 정상을 바라보며 아쉬운 마음을 거두어 들인다.

 

 

5.jpg

 

언젠가 다시 만나게 될거라 다짐을 하며...

 

 

 6.jpg

 

 포터들이 요리해준 바나나 팬케이크로 아침을 대신하며 칼데라에 고인 구름이 걷히길 기다려 본다.

 

 

 7.jpg

 

완만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엄청난 경사도를 보이는 칼데라의 반대편 능선..

 

 

8.jpg

 

따뜻한 햇살을 받으며 새벽 등반을 하느라 기온과 땀에 식었던 체온을 올리고 호흡을 가다듬는다.

 

 

 9.jpg

 

더 이상 오르지 못하는 산은 아쉬움으로.. 그리고 카메라 속 그림으로 녹화되어 기억의 언저리로 재생된다.

 

 

91.jpg

 

하얀 목화솜을 가득 품은 린자니의 품..

 

 

92.jpg

 

드라 아이스처럼 솟아 오르는 분화구의 수증기는..

몰려드는 구름과 더불어 더 많은 하얀 카펫을 만들어내는 물레 같다.

 

 

 93.jpg

 

두시간 가까운 시간을 기다린 끝에 시야에 들어온 린자니의  스가라아낙 호수의 푸른빛

멀리 바다건너 발리의 최고봉인 아궁산이 보인다.

 

 

94.jpg

 

그리고 1994~95년 사이의 폭발고 새롭게 생긴 구눙바루(Gunung Baru).

인도네시아어로 baru는 새로운(new)이라는 뜻으로 이름대로 구눙바루는 새로운 봉우리란 뜻이다.

 

 

 95.jpg

 

원래 예정대로라면 저 밑의 호수에서 온천욕을 하고 있어야 하는건데..

위험하다고 절대로 출입금지라는 포터와 경찰이 더욱 얄미워 지는 순간이다.

 

 

 96.jpg

 

 정상을 탈환하려는 것보다 함께 걸으며 인생을 나누는 것에 더 의미를 가지신다는 어르신...

나이 일흔이 넘었을 때 나 역시 이런 풍경 속에  함께이고 싶다.

 

 

 97.jpg

 

딸처럼 손녀처럼 트레킹을 하는 동안 이끌어 주시며 인생에 대해 많은 것을 느끼게 해 주셨던 선생님

울트라 어르신들을 보며 더욱 열심히 부지런히 살아야 겠다는 결심을 하게 된다.

 

삶을 살아가면서 만나는 많은 인연들에 늘 감사의 마음을 가진다.

 

 

- XOXO Borneo Cat KYO  -

 

  • ?
    레디 2010.08.02 01:51

    쿄님은.. 천상 가이드 하셔야겠어요. 힘들고 험한 길이라 사진 찍기가 어려울텐데, 중간중간 포인트마다 사진이 수십장.. ㅎ 왜 사람들이 롬복 1순위를 린자니로 꼽는지 다시 한번 깨닫게 해주는 사진들입니다. 

  • ?
    지니 2010.08.27 13:25

    린자니 산 사진을 보고있으니, 지금부터라도 운동 좀 열심히 해서 체력을 키운다음에 꼭 올라가 보리라 다짐합니다. 멋지네요.. 아궁산도 상당히 가깝게 보이구요;;


여행후기

여러분들의 즐거웠던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 [Mount Rinjani] 린자니를 뒤로하고...

    아침 이슬을 밟으며 하산하는 길 화산재로 이루어진 능선을 미끄러지듯 내려왔다. 체중과 중심을 잡고 내려 와야 하는 길이라 근육에 다소 무리가 간다. 인간의 생리현상을 해결하기 위한 화장실. 발판에는 구멍이 뚫려져 있서 저 위에 ...
    Read More
  2. [Mount Rinjani] 칼데라 끝에서 정상을 부르다.

    후미 그룹과 함께 도착한 칼데라의 언저리... 먼저 도착한 분들이 분화구가 잘 보이는 자리를 차지하고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구름에 가려져 반대편이 보이지 않는 분화구.. 파도처럼 구름이 몰려 왔다가 빠지기를 반복하는 린자니의 ...
    Read More
  3. [Mount Rinjani] 겸손을 배우는 린자니의 길

    03:00 텐트가득 습한 기운을 느끼며 눈을 떴다. 밤을 세운건지 벌써 부터 일어나 바나나 팬케이크를 굽고 있는 포터들... 식욕이 없다고 하는 일행들 그래도 장시간 산행이기에 기본적인 체력 보충을 위해 컵라면으로 간단히 요기를 하고 ...
    Read More
  4. [Mount Rinjani] 린자니에서의 첫날밤.

    쨍하게 내리쬐던 햇살이 그 강렬한 흔적을 감추었다. 비가 올듯 낮게 깔린 구름에 린자니가 수줍은 미소를 하고 모습을 감춘다. 계속되는 먼지 자욱한길.. 앞사람의 발자국의 되짚으며 한발짝씩 전진.. 04:50분 POS 3에 도착 팔라완가 제...
    Read More
  5. [Mount Rinjani] 하루종일 내리쬐는 햇살과 수풀을 맞서는 린자니의 길..

    플리플랍을 신은채 무거운 짐을 지고 앞서 걷는 포터들은 어찌나 걸음이 빠른지... 얼마되지 않는 임금과 팁으로 등산객의 안전과 식사 그리고 짐꾼역을 자처하며 뜨거운 태양 아래 동행하는 그들이 대단하게 여겨진다. 주위를 둘러 봐도...
    Read More
  6. [Mount Rinjani] 린자니의 초입으로..

    06:00 기상 모닝콜을 받고 일어나 등산을 위한 짐을 싸고, 뷔페식으로 차려진 아침식사를 했다. 식욕이 나지 않아 씨리얼에 우유로 대충 떼웠는데... 이 우유가 나중에 복병이 되더라.. ㅡ_ㅡ;; 열대지방의 우유는 잘 상해서 그런지 우리...
    Read More
  7. [Mount Rinjani] 떠나자 린자니 산으로...

    롬복을 다녀온지 세달여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끝없는 매력으로 나를 부르는 그 섬을 또다시 갈 생각을 하니 고요했던 호수에 돌을 던진듯 두근두근 파문이 일었다. 아름다운 바다와 푸른하늘 하얀 구름 그 가운데 솟아 있는 인도네시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