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postedSep 05, 2013

롬복 7박8일 6일차

by 올빼미 Views 1994 Likes 0 Replies 0

수다말라 2일차

 

동쪽 하늘에 야자수를 실루엣으로 먼동을 담고,

 

 

DSC05974.jpg

 

마을로 가 봤으나 안개가 없어 다시 back

 

DSC05977.jpg

 

눈이 시린 하늘 빛

 

DSC06044.jpg

 

 

 

오늘은 일정이 다양합니다.

가는 길에 숙소 가이드에 안내되어 있는 어촌마을을 (이름이 기억 안남) 가보자고 했는데 알고 보니

Thorig의 고향 마을 이었습니다. 일정상 오는 길에 들리기로 하고 몇 컷..

 

DSC06083.jpg

 

 

DSC06090.jpg

 

 

 

롬복에서 제일 큰 재래시장

가족들만 아니었으면 하루 종일 여기서 사진 담았으면.. 사진이 좀 많습니다.

DSC06125.jpg

 

 

DSC06127.jpg

 

 

DSC06133.jpg

 

 

DSC06135.jpg

 

 

DSC06137.jpg

 

 

DSC06140.jpg

 

 

DSC06144.jpg

 

 

DSC06150.jpg

 

 

DSC06160.jpg

 

 

DSC06172.jpg

 

 

DSC06175.jpg

 

 

DSC06180.jpg

 

 

DSC06190.jpg

 

 

DSC06193.jpg

 

 

DSC06195.jpg

 

 

DSC06199.jpg

 

 

DSC06208.jpg

 

 

DSC06209.jpg

 

 

 

다음 행선지인 도자기 마을

DSC06223.jpg

 

 

DSC06229.jpg

 

 

 

이어서 사삭 전통마을

 

DSC06271.jpg

 

 

DSC06273.jpg

 

 

DSC06280.jpg

 

 

DSC06284.jpg

 

 

결혼준비로 부산한데, 여기 18살 아가씨가 곧 결혼한다고 합니다.

 

DSC06294.jpg

 

 

 

꾸타비치에 도착, 기념품을 파는 아이들, 영어를 꽤 잘 합니다.

밥 먹느라 사진이 별로 없습니다.

 

DSC06343.jpg

 

 

 

꾸타비치 옆. 완전 옥색 딴중안 비치

 

DSC06356.jpg

 

 

 

돌아 오는 길에 독립기념행사로 거리 행렬이 있었습니다. 저는 구경하는 사람들에 주력..

 

DSC06367.jpg

 

 

DSC06372.jpg

 

 

DSC06379.jpg

 

 

DSC06380.jpg

 

 

DSC06384.jpg

 

 

 

어촌마을에 거의 다올 무렵 결혼식 행렬이 있었습니다. 차창 밖으로 한 컷.

항상 시간이 아쉽습니다.

 

DSC06403.jpg

 

 

 

어촌 마을에 도착 했는데 고기를 삶는 덕장이 있었습니다.

울산 강양의 멸치덕장이 생각 났습니다. 마침 멸치를 삶는 행운이..

 

DSC06407.jpg

 

 

DSC06411.jpg

 

 

DSC06413.jpg

 

 

DSC06416.jpg

 

이방인에게 참 친절한 주민들.

DSC06421.jpg

 

 

DSC06422.jpg

 

 

DSC06433.jpg

 

 

DSC06436.jpg

 

 

DSC06441.jpg

 

 

 

다음 행선지인 힌두사원

DSC06463.jpg

 

 

 

저녁 먹으러 간 코코비치, 야자수와 해안에 이끼 바위가 있어 석양이 멋집니다.

 

DSC06500.jpg

 

 

DSC06523.jpg

 

 

DSC06542.jpg

 

 

DSC06553.jpg

 

 

6일차 였습니다.

 

To be continued..

 


여행후기

여러분들의 즐거웠던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 여행후기 - 둘

    오늘도 조증상태 ~ 뮤비처럼 새소리에 잠이 깨요. 아침부터 웃어대는 새소리가 참 듣기 좋아요. 녀석 데려다 알람으로 쓰고파요. 리셉션에서 와이파이번호를 받고, 새벽 산책에 나서요. QUEEN1 ~ QUEEN60 여기서 골라쓰래요. 헥헥 - 부지...
    Read More
  2. 여행후기 - 하나

    금뺏지가 주는 특권에 어화둥둥 좋아라. 금뺏지 달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 히이. 먹고사니즘에 기가 다 빨려 그냥 쉬고 싶었어요. 이번 여행도 정말 갑작스레 떠나게 됐고, 싱가폴항공에서 밤12시에 떠나는 비행기가 있어 12시간 가까이 ...
    Read More
  3. 롬복 7박8일 마지막 날

    마지막 날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마지막 빛내림을 선사해 줍니다. 점심 식당에서 Finale Shot 사장님, Fantastic한 일정 이었습니다. 가이드 Thorig 감사합니다.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Read More
  4. 롬복 7박8일 7일차

    숙소에서 아침에 뭘 준비하는데, 주3회 하는 요가교실 이었습니다. 잠시 마을 학교에서.. 오늘은 남쪽 섬 길리 낭구에서 스노클링을 합니다. 가는 길에 풍경이 색다릅니다. 길리 낭구 길리 아이르나 트라왕안 보다 산호초와 물고기가 더 ...
    Read More
  5. 롬복 7박8일 6일차

    수다말라 2일차 동쪽 하늘에 야자수를 실루엣으로 먼동을 담고, 마을로 가 봤으나 안개가 없어 다시 back 눈이 시린 하늘 빛 오늘은 일정이 다양합니다. 가는 길에 숙소 가이드에 안내되어 있는 어촌마을을 (이름이 기억 안남) 가보자고 ...
    Read More
  6. 롬복 7박8일 5일차

    길리 트라왕안 2일차 일출을 포인트를 옮겨 가면서 바쁘게 찍었습니다. 다시 롬복으로 출발 하기전 이곳 저곳.. 롬복에서 원숭이 숲에 도착. 카메라 세팅을 잘못해 사진을 거의 버렸습니다. 다음코스로 작은 재래시장 내가 제일 좋아하는 ...
    Read More
  7. 롬복 7박8일 4일차

    길리에서는 일출을 볼 수 있습니다. 숙소 빌라옴박 앞에서.. 오전에 덜 더울때 풀장에서.. 자전거로 길리 트라완안을 일주 합니다. 오늘은 Sunset point를 포기 했는데 돌다보니 서쪽이 나옵니다. 역사광의 빛이 참 이쁩니다. 이상 4일차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