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postedAug 08, 2013

길리 트라왕안 - 스노클링 투어

by 리빙스톤 Views 1909 Likes 0 Replies 4

 트라왕안에서는 3박4일의 일정이었지만 예전의 경험을 살려 다음날부터 바로 스노클링을 하러 나갈 생각이었습니다.  무엇이든 미리 저질러야 현지 적응이 빨라져 짧은 일정을 알차게 누릴수 있는 법.

숙소인 빌라 그라시아에서 체크인시 투어설명을 하길래 물어보니 glass-bottomed boat 빌려 나가는데 100만루피(한화10만원정도)랍니다.

빌라옴박서 저녁먹고 센터 몇군데 물어보니 비슷하게 이야기합니다. 흥정하면 깍겠지만 몇만원 차인데 싶어 그냥 돌아오면서 그라시아에서 내일 우리가족 3인만 보트를 빌려 스노클링을 나가기로 했습니다.

 

new_DSCF5108.jpg

glass-bottomed boat - 바다구경용으론 별 효용이 없는 듯 가이드 모하메드가 장소 확인하려고 몇차례 들여다 보곤 했습니다.

 

new_DSCF5101.jpg

집사람과 딸아이가 모하메드를 따라가고 있습니다.

 

new_DSCF5103.jpg

길리 메노와 아이르 몇몇 포인트에서 스노클링을 하고 아이르섬에서 점심을 먹고 돌아옵니다.

흔히 보이는 산호모습입니다.

 

new_DSCF5076.jpg

거북이가 바닥에서 뭘 뜯어먹고있네요.

 

new_DSCF5084.jpg

헤엄쳐 올라옵니다.

 

new_DSCF5086.jpg

옆으로 같이 헤엄을 쳐봅니다.

 

new_DSCF5113.jpg

아이르섬 앞에선 물고기 빵주기를 했습니다. 가이드 모하메드가 보입니다.

 

여기까지가 첫번재 투어입니다.

근데 그만 새로사온 방수디카가 둘째 투어때 물속에서 바닷물이 들어간 듯 꺼져버리고 맙니다. 미리 노트북에 사진을 옮겨놓은 것이 다행인지 그 때문에 디카가 잘 closed 안돼서 물이 들어간 것인지 모르겠으나 어쨌든 둘째날은 남은 사진이 없습니다.

둘째 투어때는 메노섬의 난파선 근처와 meno wall 이란 곳까지 갔는데  meno wall은 바닷속에 절벽이 나타나는 곳으로 한쪽은 경사로가 벽을 이루는 모습이고 한쪽은 끝없이 깊어지는 푸른 구덩이가 존재합니다. 이 경계면을 따라가는데 사방에서 빛이 어둠속으로 빨려들어가는 듯한 모습이 장관이었습니다. 

meno wall이 the best point라는 가족들 의견에 오는 길에 한번 더 이 곳에서 스노클링을 하게 됩니다.

근데 이곳에서 3번째 거북이를 만나게 됩니다.

이 거북이는 젤 크기도 했고 우리 주변을 떠나지 않아 가족들이 다 touch 도 해보고 전 등껍질을 잡아도 보았습니다. 이끼낀 유리어항의 안쪽을 만진 듯 거북이등은 이끼같은 것으로 미끈거렸습니다.

나른하도록 스노클링을 하고 아이르섬 바닷가 레스토랑에서 산들바람에 마시는 빈땅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 ?
    따구리` 2013.08.11 16:17

    저도 곧- 여행가는지라~ 후기 너무 잘 봤어요~

    저도 숙소를 빌라그라시아로 했는데요~ 바로 앞바다가 스노쿨링 포인트라고.

    스노쿨링 장비만 빌려서 앞바다에서 할 생각이였거든요.

    바로 앞 바다에서하기엔 별로 일까요??

    저는 아침에 장비 빌려서 해변에서 쉬면서 하루종일 쉬엄쉬엄, 스노쿨링 할 생각이였는데..

    혹시, 바로 앞 바다에서 해 보시진 않으셨는지 궁금하네요~^^

  • profile
    레디 2013.08.11 16:28

    바로 앞바다는 아니고 조금 내려가야 돼요. 푯말로 스노쿨링 포인트라고 써있어요~

  • ?
    리빙스톤 2013.08.12 09:52

    바로 앞 바다에서도 스노클링을 해보았어요. 근데 오전과 낮에 투어 다녀온 뒤였고 제가 있을때는

    오후엔 썰물 때라 한참을 바닷쪽으로 걸어나가야(중간 지대는 자갈입니다.) 스노클링이 가능해서

    한번 나가면 나가고 들어오는 것이 귀찮아했던 기억입니다. 하지만 바닷속은 좋습니다.

    그라시아 바로 앞은 비치는 좀 짧은 듯하지만 바닷속은 경사면에 갈라진 틈에 신기한 물고기들이

    많고요. 레디님 말씀처럼 스노클링 포인트는 좀 남쪽으로 내려가야 합니다.

    스노클링 나가실때 그라시아에서 물어보고 가세요.^^

    center쪽(선착장근처) 투숙객들도 이 곳으로 스노클링하러 오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
    따구리` 2013.08.13 18:41

    아~ 그렇군요~~^^ 레디님, 리빙스톤님 답변 감사합니다~~

     


여행후기

여러분들의 즐거웠던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 롬복 7박8일 3일차

    오늘은 길리로 스노클링하는 날. 가기전에 마을의 다른 포인트로 가 봤습니다. 다시 들린 할머니 댁 급히 아침을 먹고 길리 아이르 -> 길리 트라왕안으로 이동 합니다. 길리 아이르. 사진에서나 보던 에메랄드 빛 바다. 대부분 서양인 입...
    Read More
  2. 롬복 7박8일 2일차

    아침에 일어나 풀장 반영샷 부터.. 동쪽으로 여명이 약한 가운데 안개가 제법 있습니다. 저 안개속으로 가보기로 했습니다. 반대편 서쪽 바다 쪽의 하늘빛도 은은한게 좋습니다. 아쉬움을 뒤로 하고, 산편 마을로 이동중에.. 마을로 가니 ...
    Read More
  3. 롬복 7박8일 첫째날

    가족과 함께한 롬복 여행, 발리와 엮을까 생각도 했지만 롬복에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롬복의 멋진 풍광과 사람들을 담는게 내 1차 목적. 기동성 관계로 Sony RX100 디카 한대로 여행기간중 2,400여장을 찍었습니다. RX100은 자기가 DSLR...
    Read More
  4. 길리 트라왕안 - 스노클링 투어

    트라왕안에서는 3박4일의 일정이었지만 예전의 경험을 살려 다음날부터 바로 스노클링을 하러 나갈 생각이었습니다. 무엇이든 미리 저질러야 현지 적응이 빨라져 짧은 일정을 알차게 누릴수 있는 법. 숙소인 빌라 그라시아에서 체크인시 ...
    Read More
  5. 길리 낭구 - 섬일주(3)

    낭구는 작은 섬이에요. 저녁이랑 아침으로 섬을 한바퀴 산책을 해보았어요. 길을 나섭니다. 이런 곳도 있고 전망대도 오릅니다. 바위 때문에 해변을 돌아가야 하는 곳도 있습니다. 한바퀴 돌면서 썬셋 보러나온 옆집 웨스턴 가족(아이가 ...
    Read More
  6. 길리 낭구 - 시설(2)

    레디님을 통해 길리 낭구를 알게되고 넘 가고 싶었습니다. 이런 인간의 손길이 덜 미치고 훼손되지 않은 아름다운 곳이 얼마나 귀한 곳이고 앞으론 좀더 가기 어려워 질 곳이라는 걸 알기 때문이었죠. 하지만 자세한 정보도 구하기 어려웠...
    Read More
  7. 호젓한 아름다운 섬 - 길리 낭구(1)

    캣투어 레디님 덕에 넘 만족스러운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다른 정보는 많이 있지만 좀 부족한 듯한 길리 낭구에 대한 정보를 올려 드릴께요. 앞에 보이는 섬이 낭구입니다. 낭구섬의 한가한 해변 모습입니다. 몇몇 스노클링 투어온 젊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