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과장 놀이 시즌1)길리메노 숙소편~~^^ - 여행후기 

여행후기

postedFeb 18, 2011

절과장 놀이 시즌1)길리메노 숙소편~~^^

by 절대호감 Views 3073 Likes 0 Replies 7

우연치 않게 얻어 걸린 숙소덕에 기분이 좋아서 기쁜 마음으로

그 밖의 나머지 숙소는 어떤가 한번 호텔 투어를 떠나보기로 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호텔투어를 남달리 좋아하는 1인의 후기는 정식으로 허락을 받고 찍은 곳도 있고 허락없이 일단 들어가서 찍은 사진들도 있고 하니 이해해주세요~~^^

 

다들 길리메노 숙소 정보는 없어 저처럼 많이 궁금하실꺼라 생각하면서 시작할께요~~^^

 

일단 맨 처음 가 보기로 한곳은 게코,.

우리집 방향(-Shack58&59)에서 좀 더 왼쪽으로 왼쪽으로...섬의 북서쪽에 위치해 있음.

 

정식 명칭은,

<THE SUNSET GECKO>

직원에게 구경하고 싶다 요청하니 흔쾌히 각 방을 같이 동행하면서 일일이 소개해줘서 알게 된 내용임.

맨 처음 안내한 곳은 같이 공용으로 사용하는 세면대와 화장실.

세면대에 놓여진 비누는 호텔내에서 기르고 있는 식물을 사용하여 만든 유기농 비누라고 하여 한번 씻어줌.

냄새는 그다지 특별한 향은 나지 않는 무향이었던 것 같음.

 

포맷변환_크기변환_사진 081.jpg.jpg

 

달팽이 형태로 된 입구를 따라 들어가면 이렇게 대나무로 장식된 공동샤워이 나옴^^ 역시나 정글샤워~~ㅋㅋㅋ

 

 크기변환_사진 082 copy.jpg

 이런 형태의 개별 방갈로는 200,000루피아

 

사진 096.jpg

 

다음은 2층짜리 대나무로 된 집. 500,000루피아

 크기변환_사진 094 copy.jpg

요긴 욕실

 

포맷변환_크기변환_사진 087.jpg.jpg


요긴 2층 침실 

크기변환_사진 091 copy.jpg

 2층 침실 앞 테라스

 

크기변환_사진 089 copy.jpg

 

또 다른 형태의 이 방은 한 건물에 방이 여러개 분리 된거라 방음은 안되나 70,000루피아. 방사진은 없음. 

 

크기변환_사진 097 copy.jpg

 

선셋 게코내 모든 객실은 짠물이 아닌 생수가 제공된다고 했으며 수영장은 역시나 없습니다. 

 

Shack58&59 기준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방문한

 

<Amber House>

입구에서 부터 조경이 잘 가꾸어져 있으 또 들어가본 곳입니다. 역시나 구경은 언제나 오케이 ㅋㅋㅋㅋ

 

크기변환_사진 180 copy.jpg

 

크기변환_사진 182 copy.jpg

크기변환_사진 183 copy.jpg
 

크기변환_사진 185 copy.jpg

요긴 직원이 없어 물어보지는 못하고 그냥 둘러보기만 한 곳.

가격은 200,000루피아 (-담날 우연히 첫날 찌도모를 타고 가던  중 인사를 나눴던 중국인 아줌마랑, 우연히 내가 길을 가르쳐줬던 프랑스 노부부를 이 숙소 앞에서 다시 만나게 되면서 알게됨. 일케 세 명은 이 숙소에서 만나게 되었고 담날 부터 팀을 이뤄 같이 스노쿨링을 다니고 있었음.   좋은 숙소라 추천해줌)

 

앰버 하우스를 지나 이런 울창한 숲길을 통과해 좀 더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2군데 숙소를 더 방문했어요.^^

 

크기변환_사진 184 copy.jpg

 

항구를 더 지나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들어가본

<Villa Nautilus>

 

크기변환_사진 199 copy.jpg

 

이런 독채형의 빌라를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이 섬 전체로 볼때 꽤나 규모가 큰 숙소에 속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역시 수영장 없음. ㅎㅎ

 

크기변환_사진 190 copy.jpg

 

크기변환_사진 194 copy.jpg

크기변환_사진 189 copy.jpg

여긴 방사진은 직접 들어가 볼 순 없어서 유리창 넘어로 찍은 사진이 다 입니다.  대충 느낌은 상당히 모던하고 깔끔해 보입니다. 방크기는 가로로 놓여진 쇼파 뒤로 높에 올려진 침대가 있는게 다 입니다. 상당히 아담한 사이즈라고 할 수 있겠네요. 이 빌라 가격은 프론트에서 물어본 결과 1박에 76달러라고 합니다.

 

조금더 남쪽으로 내려가니 조금은 익숙한 곳이 나오네요. 레디님 예전 블로그에서도 봤던..

<Mallias Child>
 

크기변환_사진 204 copy.jpg

여긴 이 방에서 머무르고 있는 주인의 허락(-사진상에 보이는 저 여성분..ㅎㅎ^^)을 맡고 사진을 찍을 수 있었어요.  숙박객의 말에 따르자면,

싱글베드+더블베드로  3명이 이용하고 있고 1박에 토탈 300,000라고 하였습니다. (-방 사진을 찍게 해준 녀성 분께 감사..어느 나라에서 왔냐고 물어보지도 않았네..ㅋㅋㅋ)

크기변환_사진 201 copy.jpg

이 뒤쪽으로 똑같은 형태의 그러나 사이즈는 월등히 큰 숙소를 짓고 있더라구요^^ 조만간 Mallias Child의 새 숙소가 추가 될 듯 ㅋㅋㅋㅋ 여긴 남쪽 번화가 쪽이라 밤에도 왠지 주변에 숙소들이 가까이 붙어 있어 주변으로는 돌아다닐 수 있지 않을까 하네요..ㅎㅎㅎ

 

이번에는 섬의 정 남쪽에서 서쪽으로 조금만 더 가면 나오는

<Biru Meno>
크기변환_사진 275 copy.jpg

크기변환_사진 278 copy.jpg
크기변환_사진 276 copy.jpg

사실, 여긴 메노 도착 후 2틀째날 섬 일주를 하면서 (-집방향에서 서쪽으로 돌았음) 한창 힘들때 찍은거라 그냥 외관 사진만 남겼습니다. ^^

 

<각각 숙소들 대략적인 위치>

 air%20meno%20map%20sample2.jpg

1. The Sunset Gecko

2. Amber house

3. Villa Nautilus

4. Mallias Child

5. Biru Meno.

정확하진 않으니 대략적인 방향을 잡으시는 정도로만 활용해주세요~~^^

 

그리고 그 밖에도 저렴한 숙소가 엄청 엄청 많습니다. 숙소대비 손님의 숫자가 많지 않은 관계로

숙소 구하기는 수월한 편인 것 같습니다.

 

아. 숙소 가격은 2011.01.25-.26일에 알아본 것으로 여름(-건기) 성수기와는 다소 차이가 날 수 있어요 ^^

 

  • profile
    레디 2011.02.20 12:16

    기록이 새록새록 한데요?

    숙소 탐방 좋아하고 리뷰 잘 올리는 사람이 캣투어에 있어야 하는데.. 전 너무 게을러서 ..T.T

    이력서 함 넣어주세요. ㅎㅎㅎㅎㅎ


    앞으로 우리 절과장님의 큰 활약을 기대해봅니다.


    레사장 올림.

  • ?
    절대호감 2011.02.22 19:04

    ㅋㅋㅋㅋㅋㅋㅋㅋ절과장.ㅋㅋㅋㅋㅋㅋ 댓글보고 바로 제목 수정 들어갔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받아만주신다면 코모도라도 다녀오겠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
    지니 2011.02.21 10:58

    사진에서도 길리메노의 한적함이 느껴져요. 뜨라왕안 아이르랑 또 다른 느낌이죠? 근데 숙소가격이 생각보다 많이 오르지 않았나봐요.. 저도 2008년에 200,000루피아 짜리 방에서 잤는데,, 이름은 villa kontiki 였어요 :)


    ps. 숙소투어. 저도 참 좋아해요..ㅎㅎ 

  • ?
    포인트 팡팡 2011.02.22 19:08
    절대호감님 축하드립니다! 포인트 팡팡에 당첨되셨습니다! 당첨된 포인트는 600 포인트입니다. 앞으로도 많은 활동 부탁드립니다.
  • ?
    절대호감 2011.02.22 19:08

    진짜 어쩜 이렇게 가까이 있는 세 섬이 다 분위기가 다른지 모르겠어요...메노에 있다 뜨라왕안가니 뜨라왕안은 거의 도시의 느낌이 나더라구요..ㅎㅎㅎㅎㅎㅋㅋㅋㅋPS:숙소 투어 완전 사랑합니다.ㅋㅋㅋㅋㅋ

  • ?
    매실이 2011.02.21 11:37

    길리메노. 정말 전 글에 쓰신 대로 .. 문명에서 확 떨어져 짱 박혀보고 싶은 섬이네요~!! 

    아.. 롬복이 비행기만 안갈아타고 가면... 정말 자주 갈텐데. ㅠㅠ 

  • ?
    절대호감 2011.02.22 19:17

    완전 한적하니~~외따로이 똑 떨어진 공간에서 자기만의 시간을 갖기에 완전 좋습니다.^^ 그리고  발리처럼 직항기 떴음 좋겠어요~~^^


여행후기

여러분들의 즐거웠던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 아들과 함께한 19일간의 롬복 여행~

    19일동안의 모든 여행기를 쓰려 하니 너무 길고 제가 게을러서 쓰는게 쉽지 않네요...ㅜㅜ 그래서 저는 짧게 19일동안의 저희의 휴가를 요약 하여 쓰려고 합니다. - 여행 기간 : 2011년 1월 6일 아침 - 1월 25일 - 동반자 : 아들, 친구 , ...
    BySUSAN
    Read More
  2. 절과장 놀이 시즌1)길리메노 숙소편~~^^

    우연치 않게 얻어 걸린 숙소덕에 기분이 좋아서 기쁜 마음으로 그 밖의 나머지 숙소는 어떤가 한번 호텔 투어를 떠나보기로 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호텔투어를 남달리 좋아하는 1인의 후기는 정식으로 허락...
    Read More
  3. 길리메노 숙소)shack58&59

    12월달 갑작 스런 사고로 손가락 골절상을 입어 부득이하게 출발 1주일 전에서야 티켓을 확정짓고 숙소 예약을 넣었다. 오~이런!!! 친구보다 몇일 일찍 출발하게 된 나는 먼저 길리아이르에서 머물다 길리뜨라왕안으로 이동 빌라옴박에서 ...
    Read More
  4. 얼렁뚱땅 후기 - 자카르타 경유 9시간의 늪 보내기

    2/12-2/17(4박6일)로 롬복! 다녀왔습니다~ 다른 것들도 올려야겠지만 일단 돌아오는 자카르타에서 보낸 시간부터 올리려고요^^ 레디님께서 돌아오는 비행기 스케줄이 얼마 전에 바뀌었다고 하시더라고요. 원래는 롬복에서 6시경 나오는 것...
    By츈츈
    Read More
  5. 길리 셔틀 1박 팩)첫 이용고객의 대충쓰는 후기ㅋㅋㅋ

    작년 여름에 이어 다시 찾은 롬복!!! 짧은 시간안에 다시 찾게된 롬복!!!!!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이번 여행은 첫 시작부터 운이 좋았다. 숙박 예약을 넣으려던 시점에 길리 셔틀 1박 팩이 생겼다. 그래서 이번...
    Read More
  6. 길리에서 스노쿨링! 거북이와의 조우 !

    롬복 지바끌루이에서 3박을 하고, 길리섬으로 이동 했습니다. 저흰 총 6박 7일 중 롬복 3박, 길리의 빌라옴박에서 3박.. 이렇게 했는데요. 4일째 되는 날 우린, 선착장으로 이동해서 빌라옴박 전용 스피드 보트를 타고, 길리섬으로 출발했...
    Read More
  7. 탄중안 비치

    정말 좋더군요.... +_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23 Next
/ 2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