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postedAug 20, 2010

눈부시게 아름다웠던 '길리아이르섬'의 쪽빛바다를 기억하며~~! ^^

by pinkdove Views 3079 Likes 1 Replies 2

꼭 가리라 마음먹었던 롬복을 인도네시아생활 2년 반만에야 가게되었당...
벼르고 벼르던 여행인지라... 기대에 부풀어 비행기에 올랐다.

시차가 있어... 한시간 남짓한 시간에 도착한 롬복엔 보슬 보슬 비가 내리고 있었다.
제법 복잡한 인니공항에 비해 간단한 절차후에 바로 출구 게이트가 보였다.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던 김현기씨를 발견한 건 13살난 딸이 먼저였다.
환한 미소와 함께~ 우리를 pick up하려 나와 있었던 김현기씨를 만났다... 홈피에서 본 사진 보다.. 휠씬 handsome!! ^^

홀리데이 인 롬복(6월에 여행일지를 이제 쓰려니 이름도 감감.. ㅠ.ㅠ)호텔에 짐을 풀고 먼저 호텔산책을 나섰다.
멋진 조경과.... 야생화.. 그리고 동양인들은 거의 보이지 않고... 여기저기.. 유럽사람들 뿐이었다.


하지만 비교적 조용한 호텔에서 우리는 수영도 하고.... 비치도 거닐고... 저녁에 '게코스 레스토랑으로' Go Go!!
역시 스테이크가 일품이었다. 근사한 저녁을 즐긴 우린 운치있는 야경이 드리워진 호텔 가든을 거닐며(후후~~!)


행복한 추억을 차곡차곡!!!

이튿날 우린 롬복시내를 구경하기로 했다. 마타람 몰에 있는 맥도날에서 아이스크림도 먹고 쇼핑도 하고 (실은 선크림을 구입하려...)말림뷰 포인트(전망대)에 가서 눈부신 쪽빛바다를 구경하여 비교적 싼값으로 파는 진주(악세사리)도 구입했다.

돌아오는 길엔 한국식당(예전)에서 김치찌개와 불고기로 배를 채우고.. 호텔에 컴백해선 다시 밤수영을 즐겼다.
다음날.. 우린 드뎌 길리섬으로 출발했다.

혹 작은배가 걱정이던 나에게.. 차량을 우회하여 비교적 멀리 배웅을 해주었던 김현기씨게 다시한번 감사! 꾸벅~~
한시간 걸리는 배시간을 30여분정도로 단축하여 배를 타고 길리섬으로 향했다.


가이드와 가이드(현지인 아들)과 스노쿨링을 도와줄 헬퍼와 모두 다섯명이었다.
물고기에게 줄 빵을 빈물통에 넣어 스노쿨링을 즐기는 딸 아이의 얼굴에 즐거움과 행복감이 잔뜩 묻어있었다.


원두막에서 따뜻한 커피를 즐기며~ 잠시쉬는 시간이 그대로 멈추었으면 하는 바램도 잠시 가져보았다. ㅋㅋ
한두방울 비가 내리기도 하고 다시 그치기를 여러번.. 여기저기 둘러보아도.. 유럽사람이 대부분이었다.


젊은 연인... 친구들과 함께온 유럽젊은이들은 시끄러운 음악이 들리는 원두막에서 맥주를 즐기고 있었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바다에서 스노쿨링을 즐기고 있었다.

주위에서 '한개 만원, 만원~ 하는'조개껍데기로 만든 악세사리도 구입하고 우린 오후 3시가 다 되어갈 무렵 배를 타고 다시 호텔로 돌아왔다. 저녁엔 룸서비스로 배를 채우고~ 너무 피곤해서인지... 씻자마자 ZZZZZZZZZZZZZZ


마지막날.. 호텔로비에서 메일확인차 인터넷(광랜??)을 하다가 12시 체크인까지.. 룸에서 뒹굴뒹굴~~!
발을 떼기가 싫었지만... 다시 나의 일상으로 돌아가려 우리는 짐을 하나 둘씩 챙겼다...

다시금 만날 롬복을 푸른 하늘을 생각하며~~~! 아듀 롬복!!

추신: 호텔 조식부페 정말 좋았습니다. 현지식이긴 하지만 한국인들 입맛에 잘 맛내요... :)

 

 

lom1.JPG

 

 

lom2.JPG

 

 

lom4.JPG

 

 

lom5.JPG

 

 

lom6.JPG

 

lom7.JPG

 

 

s1.JPG

 

 

s2.JPG

 

 

s3.JPG

 

 

s4.JPG

 

 

h1.JPG

 

 

h3.JPG

 

 

h4.JPG

 

 

h5.JPG

 

 

h6.JPG

 

 

h7.JPG

 

 

b1.JPG

 

 

b2.JPG

 

 

b3.JPG

 

 

b4.JPG

 

g2.JPG

  • profile
    레디 2010.08.21 02:11

    아까 보내주신 이메일을 스마트 폰으로 보고 사무실 들어와서.. 사진수정을 하고 있는데... 전기가 픽~ 나갔습니다. 잠시 들어왔다가.. 또 픽~ 나가고.. 에이, 오늘은 전기 자주 나가는 날인가 보다 하고 집에 가서 미고렝 하나 끓여먹으며 놀다가 생각나서 다시 사무실로 나왔어요. 예전 같으면 집에서 인터넷 접속해 볼텐데, 집 컴퓨터가 고장이 나서 수리를 보내는 바람에.. 


    그건 그렇고.. 

    좀 어렵게(?) 구한 홀리데이 리조트였는데, 재밌으셨다니 다행이네요.

    제가 pinkdove님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세가지가 있는데, 첫번째는 호텔 사전예약 안하고 쿨하게 도착해서 예약 하신거. 두번째는 길리투어 보트. 또다른 하나는 가루다입니다. ㅎㅎ 가루다 딜레이같은 문제가 있었다면 바로 저에게 전화를 주셨어야 했어요. 되든 안되는 가서 얘기하다보면 좋은 수가 나오기도 한답니다. 예전에 어떤 끔찍한(!) 계기로 공항 가루다 사무실/카운터 직원들 나름 많이 친해졌어요. 이렇게 여행후기를 남기실진 몰랐는데 솔직히 좀 의외예요. 하하.  


    한개 만원. 한개 만원.. 이건 누가 알려준 걸 까요? ㅋ


    한국 날씨가 무척 무덥다는데, 건강관리 잘 하시구요. 따님에게도 안부 전해주세요.

    다음에 오신다면 단추 두개 푼 꽃남방 걸치고 머릿기름도 발라서 넘기고 하여 더욱 핸섬한 모습으로 뵙겠습니다. ㅋㅋ 에구 민망해라.


  • ?
    지니 2010.08.27 13:17

    짧지만 위의 글 속에서 2박3일의 모든 일정들이 머리속에 잘 그려지네요... 따님과 즐거운 시간 보내셨다니,, 저희가 다 뿌듯합니다.. 저도 언젠가 가족들과 (특히 엄마) 롬복에서 그런 즐거운 여행했으면 좋겠어요 흑 ㅠ.ㅠ 아직까진 제가 살고있는 이곳에 오신적이 없다는...


    자카르타에 계신다고 하셨죠?! 가까운 거리니까 또 연락주시고 롬복 놀러오세요~~!!! 


     


여행후기

여러분들의 즐거웠던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 슬라맛 빠기!!!

    슬라맛 빠기~~~하니 다들 웃으며 빠기~~~해 주십니다. 친구는 자고 있었던 지라 셀프타이머로 일출보기 인증샷 한 장 찍어주시고 옴박 근처를 어슬렁 어슬렁 해 봅니다. 다른 숙소도 어슬렁 어슬렁 슈페리어 룸붕헛 근처 뒷골목도 어슬렁...
    Read More
  2. 뜨라왕안)빌라옴박 및 더비치하우스 숙소 후기

    일출을 꼭 보리라 다짐하고 일어났건만... 어느덧 새벽 6시 30분....방에서 조금 뭉기적 뭉기적 거리다보니 어느새 환~~해졌네요.. 첫번째 일출보기 시도는 이렇게 어이없이 놓치고 말았습니다. 바깥으로 나가보니 벌써 해변에는 현지인들...
    Read More
  3. Selamat datang!!!!!!

    우연히 발견한 길리뜨라왕안 사진 한장에서 시작된 온라인상에서의 여행이 2년반이 지나 현실로 이어지다니.. 그 당시 그 사진에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어떤 힘이 있었던 것 같아요~~ㅋㅋㅋㅋㅋㅋ 레디님과 지니님이 캣투어를 시작하...
    Read More
  4. 눈부시게 아름다웠던 '길리아이르섬'의 쪽빛바다를 기억하며~~! ^^(2)

    사진첨부만합니다... ^^ 즐겁게 감상하세요!!!!
    Read More
  5. 눈부시게 아름다웠던 '길리아이르섬'의 쪽빛바다를 기억하며~~! ^^

    꼭 가리라 마음먹었던 롬복을 인도네시아생활 2년 반만에야 가게되었당... 벼르고 벼르던 여행인지라... 기대에 부풀어 비행기에 올랐다. 시차가 있어... 한시간 남짓한 시간에 도착한 롬복엔 보슬 보슬 비가 내리고 있었다. 제법 복잡한 ...
    Read More
  6. 단지, 여행자의 빠구스^^한 어느 아침.

    쓰다보니 길어진 트라왕안 이야기 입니다.^^ 아이가 모는 배를 타고 길리로 향합니다. 너무 심했나요?ㅜ ㅜ 미안해요. 맞습니다, 농담... 이제 정말로 출발합니다. 오손도손 다정하게... 아이의 아버지이지만.. 제일 예쁜 사람 이름만 물...
    Byjuly
    Read More
  7. [Rinjani National Park] 더위를 한방에 뻥~ Sendang Gila 폭포

    07:00 딸그락 딸그락 텐트 밖으로 아침을 여는 포터들의 분주한 움직임이 느껴졌다. 다소 축축했던 자리를 털고 일어나 텐트의 지퍼를 열고 막을 걷어내니 아침 햇살이 린자니의 산기슭에 따스한 기운을 불어넣고 한의원을 하고 계시다는...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