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nt Rinjani] 린자니의 초입으로.. - 여행후기 

여행후기

postedJul 27, 2010

[Mount Rinjani] 린자니의 초입으로..

by 쿄, Borneo Cat Views 1474 Likes 0 Replies 6

1.jpg

 

06:00

기상 모닝콜을 받고 일어나 등산을 위한 짐을 싸고, 뷔페식으로 차려진 아침식사를 했다.

식욕이 나지 않아 씨리얼에 우유로 대충 떼웠는데... 이 우유가 나중에 복병이 되더라.. ㅡ_ㅡ;;

열대지방의 우유는 잘 상해서 그런지 우리나라의 것과 다른 탈지유 같은 것을 주는데, 가끔 복통이나 설사를 유발 하기도 한다.

그늘도 없는 길을 몇시간씩 걸으며, 배에서 오는 신호를 느끼는 기분은 정말 ㅜ_ㅜ;;

 

 

 2.jpg

 

 07:00 체크아웃을 하면서 기념 촬영

호텔 투숙객 맨 위쪽에 HYE CHO GROUP이라고 적혀진 팻말 앞에서 하산하는 동안 길동무가 되어준 문선생님을 담았다.

치과 의사인 문선생님은 틈틈이 트레킹으로 몸과 마음을 다진다고 한다.

자신을 위해 화끈히 투자하며 신나고 즐거운 삶을 살아가는 멋진 분이다.

 

 

3.jpg

 

산행에 필요하지 않은 짐들은 호텔 컨시어지에 맡겨두고 최소한의 짐을 챙기긴 했는데..

그 짐도 산에서 이틀을 지내야 하기 때문에 만만치 않은 양이다.

침낭에 취사도구에 야채와 과일, 간식 그리고 음료까지...

 

 

4.jpg

 

산행중 필요한 물을 사기위해 들른 작은 가게..

갑작스레 들이닥쳐 있는데로 물을 가져가는 낯선 손님의 등장에 다소 당황한 모양.

그래도 오늘 마수걸이가 꽤 좋아서인지 웃으며 Selamat Jalan이라는 인사를 돌아서는 뒷모습에다 내뱉는다.

 

 

 5.jpg

 

 마차와 오토바이 그리고 자그마한 밴들이 공존하는 곳...

 

 

 6.jpg

 

 카메라 앞에서 한껏 눈에 힘을 주며 천진난만한 미소를 던지는 아이들...

 

 

7.jpg

 

그리고 아버지와 아들의 끈끈한 정을 느끼게 해주는 여행이 시작 되는 곳...

 

 

 8.jpg

 

 린자니가 멀리 보이기 시작 할때쯤 길은 점점 가팔라진다.

 

 

 9.jpg

 

나 역시 자연의 한 조각 같은 느낌을 가지게 하는 곳...

손을 뻗으면 푸른 잎사귀가 와락 손끝에 와 닿아 전율을 느끼게 한다.

 

 

1.jpg

 

급경사에서 결국 차가 사람과 짐의 무게를 감당하지 못해 경사 끝까지 걸어가야 했다.

아마도 이 도로에서 많은 차들이 퍼졌던 모양...

다른 차들을 기다리면서 써 놓았을 법한 낙서들이 여기저기서 눈에 띄인다.

 

91.jpg
 

 92.jpg

 

인도네시아 사람들의 예술가적 기질을 볼 수 있는 로드 페인팅..!

캔버스가 아니라도 스케치북이 아니더라도 이렇게 자신의 예술 세계를 펼쳐 보이는 그들이 부러울 뿐...

 

 

 93.jpg

 

한참 걷고 있는데 빌빌 거리면서도 경사도를 올라오고 있는 밴 한대...

저 녀석은 특급 엔진을 가진걸까..?

위에 올린 짐도 만만찮아 보이는데 말이지...

 

 

94.jpg

 

어디 잔치를 하러 온건지 관광을 하러 온건지...

전통 복장 차림을 하고 있는 한 무리.. 우리가 차에서 내려서자 마자 가버려서 접근할 기회를 놓쳤다... ㅡ0ㅡ;;

 

 

 95.jpg

 

 인도네시아 그리고 말레이시아에서 많이 이용하는 프레지오 밴..

이렇게 잔뜩 싣고 열심히 달려주는 우리의 차가 자랑스럽다..!!

 

 

 9.jpg


 

 드디어  초입에 도착

 

11:30 입산 신고서를 작성하고 짐을 각각의 포터들 22명에게 배분한 뒤 가이드에게 산행 루트와 일정을 모형도를 보면서 설명을 듣고 드디어 산행에 돌입.

출발 전 부터 지금은 화산 폭발 위험 때문에 정상 등정은 안된다고 하는데.... 걱정이다..!

정오가 다되어서야 초입에 들어선 일행들... 내리 쬐는 태양빛에 완전 헉헉헉.....

 

 

XOXO Borneo Cat KYO

 

  • ?
    포인트 팡팡 2010.07.27 18:07
    쿄, Borneo Cat님 축하드립니다! 포인트 팡팡에 당첨되셨습니다! 당첨된 포인트는 10000 루피아입니다. 앞으로도 많은 활동 부탁드립니다.
  • ?
    쿄, Borneo Cat 2010.07.27 18:19

    아이쿠 감사합니다.. 올레 포인트 팡팡..!!

  • profile
    레디 2010.07.28 11:56

    아이구, 많이 힘드셨겠어요. 건강한 남자들도 올라가기 힘든데..

  • ?
    쿄, Borneo Cat 2010.07.30 18:43

    아하..아하하.. 그..랬..다..지..요..!!

  • profile
    레디 2010.07.28 23:07

    우유? ㅎㅎ 설사 하셨구나~

  • ?
    쿄, Borneo Cat 2010.07.28 15:45

    복병은 우유였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여행후기

여러분들의 즐거웠던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 [Mount Rinjani] 린자니의 초입으로..

    06:00 기상 모닝콜을 받고 일어나 등산을 위한 짐을 싸고, 뷔페식으로 차려진 아침식사를 했다. 식욕이 나지 않아 씨리얼에 우유로 대충 떼웠는데... 이 우유가 나중에 복병이 되더라.. ㅡ_ㅡ;; 열대지방의 우유는 잘 상해서 그런지 우리...
    Read More
  2. [Mount Rinjani] 떠나자 린자니 산으로...

    롬복을 다녀온지 세달여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끝없는 매력으로 나를 부르는 그 섬을 또다시 갈 생각을 하니 고요했던 호수에 돌을 던진듯 두근두근 파문이 일었다. 아름다운 바다와 푸른하늘 하얀 구름 그 가운데 솟아 있는 인도네시아에...
    Read More
  3. [ 4 ] 서두르지 않아도 많은 것을 볼 수 있는 그 곳!!!

    초록이 많은 곳에서 느껴지는 아침의 서늘함,,, 오늘은,, 집으로,,,, 돌아가는 날이네요. 간단한 아침식사를 마치고,,, 짐을 싸러 가는 롤랄의 쓸쓸한 뒷 모습입니다,,, 흑 비행기 시간이 오후였기 때문에,,, 조금 더 리조트를 즐기며,,, ...
    ByYulina
    Read More
  4. 코코 비치

    그림 처럼 아름다운 곳......... 다시 가서 음악 들으며 책읽는 여유가 절절하게 그립다...
    Byschola
    Read More
  5. Sunset In Lombok

    산토사 리조트 바로 앞에서도 이런 아름다운 석양을..........즐감하세요.
    Byschola
    Read More
  6. 사람이 꽃 보다 아름다워~

    롬복 산토사 리조트 앞 해변에 일요일에 현지인 가족들이 여행을 많이 와 있었는데 먼저 인사해주고 웃어주던 그 현지분들 정말 인상적이었어요... 특히, 아이들이 너무 예뻐서 몇 장 올립니다.... 사람이 왜 꽃 보다 아름다운지...다시 ...
    Byschola
    Read More
  7. [ 3 ] 서두르지 않아도 많은 것을 볼 수 있는 그 곳!!!

    굿 모닝~!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날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오늘의 스케쥴은 길리에요! 자카르타-발리 여행을 계획하다 발리를 놓아버린 가장 큰 이유는,,, 발리에서는,,,,, 우리가 기대하던,,, 에메랄드 빛깔의 바다를 보기는 힘들다는 것 ...
    ByYulina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23 Next
/ 2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