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postedJul 19, 2010

[ 4 ] 서두르지 않아도 많은 것을 볼 수 있는 그 곳!!!

by Yulina Views 2515 Likes 3 Replies 3

린자니 레스토랑

이 많은 곳에서 느껴지는 아침의 서늘함,,,

오늘은,, 집으로,,,, 돌아가는 날이네요.

 

 

간단한 아침식사를 마치고,,,

 을 싸러 가는 랄의 쓸쓸한 뒷 모습입니다,,,

 

  

거북이 보호소

 비행기 시간이 오후였기 때문에,,,

조금 더 리조트를 즐기며,,,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습니다,,,,,

 

 

도마뱀 / 고추 / 거북이 / 생각하는? ? 사람,,,

 레디님이 알려주신,, 롬복을 상징하는 네 가지,,,,,,

 

이 곳에서는,,, 아기 거북이를 1주일 정도 키웠다가 바다로 보내준다고  해요,,, 

 

 

 

덥다더워

 

다, 더워! 매우 다, 더워!

 그렇지만

 SWEET SUMMER 였어!

 

 

 

리조트 가든

숄 리 라리라리 라리라리 랄

 

그만해, 미친줄 알아!

으응 

 

 

말림부 파노라마

 

진정 가야하니

 

      

 

 

 그냥 보내기 아쉽다며 디님이 이끈 이 곳,,,   

 

현지의 젊은이들은,,,

이런 곳에서 알흠다운 석양을 바라보며 이트를 한다해요,,,,

 

,말림부 단체사진

 

막 찍어도 화보가 되는 이 곳에서,,

각자,,, 간직하고 싶은 것을 담기에 분주했던 나머지,,,,

단체사진은 레디님이 찍어주신게 전부네요,,

 

 

 

코코비치

 

" 롬복에서의 마지막 식사는

롬복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곳에서 어떠세요? "

 

레디님이 이끌어 준 이 곳,,, 주차장마저 사랑스러웠어요,,,

 

띠리리리~ 띠리리리~ 띠리리리리~

아,,,,,,,,,,,,,,,, 이거 아닌데,,,, 기억이 안나,,,,,,,,,,,,,,,,,,,

아이스크림 아저씨도 있었구요!

 

 

코코비치 카페에서 점심

 

 쭉 뻗어있는 야쟈수와,, 잔디로 깔려있는 정원,,,

 대나무로 만들어진 운치있는 오두막,,, 

 

레디님은,, 맛은 보통이라 했지만,,,

기내식으로 식사하는 저희는,,, 완전 맛 좋은 나시고렝이었어요,,

 

 

 

슬라파랑 공항

 

 한적한 시골의 낡은 간이역 같은

 슬라빠랑 공항

 

슬라파랑 공항 활주로

층으로 되어있는 공항,,, 게이트 걸어나갔더니,,

바로,,, 비행기에 오르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여행이었어요,,,

다음에 다시 갈 때까지,, 변하지 않고 그대로 있어주기 바람은,,

욕심이겠죠,,??

 

다음번엔,,, 도자기 마을도 가서,, 도마뱀이 널부러져 있는 화병도 만들어오고 싶고,,,

롤랄이랑,,, 길리 구석구석을 모두 가보고 싶어요,,,

토 나올때까지 스노클링 하며,, 거북이 추격하기 놀이도 해보고 싶구요,,,

 

저희는,, 다음달에 이사를 계획하고 있어서 더욱 무더운 여름이 될 것같습니다,,,

많이 그리울 것 같아요,,

 

좋은추억 만들어 준 롬복,, 고맙,,,

레디님~ 고맙,,,,

 

 

 

  • ?
    지니 2010.07.20 11:08

    후기에 마지막날의 아쉬움이 흠뻑 묻어나네요~ 여행의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법이 잖아요?! 마지막의 아쉬움을 사진으로 달래시고 또 다른 시작을 기대봅니다. 덥고 습한 여름에 이사 잘 하시구요 종종 들어와서 글 남겨주세요~  

  • profile
    레디 2010.07.20 18:29

    재밌게 즐기다 가신 듯 하니, 제가 오히려 감사드려야죠.

    심심하거나 우울한 기분이 들 때마다 롤랄님의 다양한 표정들 보며 달래보려 합니다. 효과가 좋을 듯.

    4부작으로 완성된 재밌는 후기 흥미진진(?)하게 잘 봤어요. 


    그리고.. 그때 빙글빙글 돌면서 찍은 사진이 저렇게 와이드로 완성된 건가봐요? 신기하네.. ㅎ

  • ?
    쿄, Borneo Cat 2010.08.01 14:49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한 것이 별로 없는 롬복입니다..

    길이 넓어지고.... 동양인과 리조트가 조금 많아졌다는 것 외에는....

    그래서 더욱 사랑스러운 롬복이라지요...!!

    해처리의 꼬부기들 .. 첨엔 조각인줄 알았어요...

    살아 있는 꼬마 꼬부기 넘 귀엽네요..!!


여행후기

여러분들의 즐거웠던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 [Mount Rinjani] 린자니에서의 첫날밤.

    쨍하게 내리쬐던 햇살이 그 강렬한 흔적을 감추었다. 비가 올듯 낮게 깔린 구름에 린자니가 수줍은 미소를 하고 모습을 감춘다. 계속되는 먼지 자욱한길.. 앞사람의 발자국의 되짚으며 한발짝씩 전진.. 04:50분 POS 3에 도착 팔라완가 제...
    Read More
  2. [Mount Rinjani] 하루종일 내리쬐는 햇살과 수풀을 맞서는 린자니의 길..

    플리플랍을 신은채 무거운 짐을 지고 앞서 걷는 포터들은 어찌나 걸음이 빠른지... 얼마되지 않는 임금과 팁으로 등산객의 안전과 식사 그리고 짐꾼역을 자처하며 뜨거운 태양 아래 동행하는 그들이 대단하게 여겨진다. 주위를 둘러 봐도...
    Read More
  3. [Mount Rinjani] 린자니의 초입으로..

    06:00 기상 모닝콜을 받고 일어나 등산을 위한 짐을 싸고, 뷔페식으로 차려진 아침식사를 했다. 식욕이 나지 않아 씨리얼에 우유로 대충 떼웠는데... 이 우유가 나중에 복병이 되더라.. ㅡ_ㅡ;; 열대지방의 우유는 잘 상해서 그런지 우리...
    Read More
  4. [Mount Rinjani] 떠나자 린자니 산으로...

    롬복을 다녀온지 세달여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끝없는 매력으로 나를 부르는 그 섬을 또다시 갈 생각을 하니 고요했던 호수에 돌을 던진듯 두근두근 파문이 일었다. 아름다운 바다와 푸른하늘 하얀 구름 그 가운데 솟아 있는 인도네시아...
    Read More
  5. [ 4 ] 서두르지 않아도 많은 것을 볼 수 있는 그 곳!!!

    초록이 많은 곳에서 느껴지는 아침의 서늘함,,, 오늘은,, 집으로,,,, 돌아가는 날이네요. 간단한 아침식사를 마치고,,, 짐을 싸러 가는 롤랄의 쓸쓸한 뒷 모습입니다,,, 흑 비행기 시간이 오후였기 때문에,,, 조금 더 리조트를 즐기며,,,...
    ByYulina
    Read More
  6. 코코 비치

    그림 처럼 아름다운 곳......... 다시 가서 음악 들으며 책읽는 여유가 절절하게 그립다...
    Byschola
    Read More
  7. Sunset In Lombok

    산토사 리조트 바로 앞에서도 이런 아름다운 석양을..........즐감하세요.
    Byschola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