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postedNov 13, 2009

기다리고 기다리던 비일상 ²

by 이수진 Views 3038 Likes 3 Replies 2

어제 무척 신나게 보냈나보다.

5분만 자고 일어나 해피카페 가리다 했는데, 눈을떠보니 새벽5시다. 엉엉..


어여 일어나 셍비치에 몸을 담궈보자구 !  후비고고 ~!!


해변에서 발장난

 

여전히 나는 사람과 관계맺는게 어렵다.  인간관계는 죽을때까지 숙제일테지 ..

바다를 앞에두고 있으니 이런저런 잡생각이 든다.

 

이번여행 모토는 생각없는 여행.   가벼워지기 위해 나는 또 생각해야했다.


사진이나마 말안듣는 이수진을 혼내주려는데,  이것마저도 조절이 안된다. 큭..


 롬복 비치

해변에서의 점프로 우리만의 의식을 치룬다.


산토사


수영 좀 알려 달랬더니,박태환 코치 포스로 발은 물장구치고 팔은 물살을 가르라 한다.

야아 .. 이수진 강사해도 되겠다 너 ..


알려준대로 한참을 했더니 내가 가여웠는지 누군가가 발차기용 보드를 놓고 갔다.

 

 

오늘은 길리트라왕안으로 가는날!!

 

어제 투어를 도와준 알리가 늦지않고 12시 10분전에 도착해있다.  그런데, 문제가 생겼다.

 

하루종일 고생한 알리가 고마워 어제 약간의 팁을 줬는데.. 거절하는 알리한테

"이거 돈아니구, 내 마음이야. 너무고마워서 그래.."


나으 멘트가 문제가 됐나보다. 알리가 길리에 같이 가겠단다..

 

 

 

 

 

 

 

 

보스한테 말해서 3일휴가를 냈다며 보디가드를 자청하신다.
핑크빛 계획으로 짧은시간에 많은 준비를하고 나온  꽃남방 알리한테 바로 거절하긴 힘들었다.

 

롬복 해안풍경
방살로 가는길 해안도로 .. 뉘집 딸인지 사진 잘찍네 그래..


내 짧은 입으로 친절하게 어떻게 거절할 수 있을까?  .. 이 절경을 앞에 두고 내가 왜 이 고민을 해야하는지 !

 

그래 누나가 좀 치명적이긴해.. 그취?  (주위에 널려 있다. 제일 큰돌로 맞춰보쟈.)


 

멀리 보이는 발리 아궁산

발리섬도 보인다.


 바다 위의 아궁산
 뉘집 딸인지 사진 잘찍네 그래..

 

방살에 도착.


방살 티켓

두장의 표를 보고는 알리가 잘다녀 오라 말해준다.
친구 아니냐며 거절 하는 알리한테 우리가 해줄 수 있는건.. 이렇게 안녕을한다.

 

30분쯤 기다렸을까?  짐이 실리고, 안쪽으로 잽싸게 들어가 탔는데,

몰랐다. 샤워시설이 되어있는 자리란걸.. 그래도좋다. 거친파도에 롤러코스터 타는기분이다.

 

길리 도착

 

따뜻한 길리 냄새가 볼에 스친다. 도착했구나 !


옴박 체크인

리셉션에서 체크인을 하고 ..  2층 객실을 안내 받는다.

 

빌라옴박 객실

 

" 더블객실이네.. 이거 쓰면안돼?"
" 트윈으로 예약 했는데..?"
" 알아. 트윈으로 쓸려면 청소해야 하는데.. 20분 정도만 기다려주라 .."


나는 까닭을 달지 않았다.
아무도 그들의 느림에 까닭을 달지 않는다.

 

 

욕실

 

소금물 샤워기라,  조금 걱정했는데 욕실에 후레쉬워터 수도가 마련되어 있어 다행이었다.

딱 하루만 낭만적이더라..

 

길리트라왕안 비치하우스

 

더 비치 하우스에서 늦은 점심을 한다.

여기 저기 좀 둘러볼까? 

 

해변의 영화관

 

방가와라 ~

여기가  가이드북에 나와있던 디비디방이군..

 

길리 설정샷

설정샷이 난무하는 여기는 길리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비일상

뉘집 딸인지 사진 잘찍네 그래..

기다리고 기다리던 비일상이다.

 

길리 옥수수

 

설렘이 들뜨고 수다스럽게 만들어 머리에 꽃이 피려고 한다.

 

호리존탈

 

어디서나 당당하게 걷기 ~ ♪

 

 

핏자와 빈땅맥주

 

오늘 저녁은 하와이안 핏자와 빈땅라지 각1병이다.

 

별이란 뜻의 빈땅맥주가 이름만큼 맛도 예쁘다.

 

 

너무 좋은건, 내가 좋아하는 금발투성이다.
내일은 右 리버피닉스  左 조쉬하트넷을 꿈꿔본다. 움하하하 ~

 

  • ?
    지니 2009.11.16 16:51
    퍼블릭보트타고 빌라옴박 잘 찾아가셨네요~^^ 두분께 멋진 추억이 되었으리라 생각됩니다. 길리 여행기도 기대되는걸요~ㅎㅎ
  • profile
    레디 2009.11.18 14:15
    뉘집 자제분인지 사진 잘 찍으셨네요.. 수퍼우먼 모델도 멋있습니다. ㅋㅋ

여행후기

여러분들의 즐거웠던 여행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1. 처마밑 한가했을 내가 보여 -

    내 일생 청아하고 한가하니 차 두어 말이면 족하다네. 오직 차 마시는 일 즐기니 무엇이 나를 유혹하리오.
    Read More
  2. 기다리고 기다리던 비일상 ⁴

    손드럿 - ! 근사한 길리와의 만남이 어제같은데.. 내일이면 안녕이다. 오늘은 조급함을 버리고 여유있게 쉬는거다. 생각없이 읽을 수 있는 정통 스포츠 만화 한권이면 ok ! PMP속 '하바나 블루스' 로버가 귀뜸해준다. - 즐기세요...
    Read More
  3. 기다리고 기다리던 비일상 ³

    서울은 어제 내린비로 바람이 많이 차갑습니다. 이제 본격적인 겨울을 만날 수 있을것같네요. 난 꼭 이런날 당직이 걸린단말야 .. 쩝 ,, 애니웨이 ~ 내가 날렵하게 뵈도 할 수 있는 운동이 거의없다. 겨우 숨쉬며 살아간다. 오늘은 자전거...
    Read More
  4. 기다리고 기다리던 비일상 ²

    어제 무척 신나게 보냈나보다. 5분만 자고 일어나 해피카페 가리다 했는데, 눈을떠보니 새벽5시다. 엉엉.. 어여 일어나 셍비치에 몸을 담궈보자구 ! 후비고고 ~!! 여전히 나는 사람과 관계맺는게 어렵다. 인간관계는 죽을때까지 숙제일테...
    Read More
  5. 기다리고 기다리던 비일상 ₁

    블로그의 예쁜바다에 반해 이번휴가는 롬복으로 정한다. 어렵게 티켓도 구했고 .. 근데 가이드북도 없고 정보도 흔하지 않다. 레디오빠 지니님 블로그와 캣투어 홈페이지를 정독하고, 사진을 빌려 나만의 가이드북을 만든다. 아 뿌듯해라...
    Read More
  6. 롬복, 끝없는 길

    바알갛게 타오른 온몸의 살결이 아직도 롬복의 햇살을 느끼게 한다 몸만 보면 유러피안이다 짧지 않은 유럽생활 덕분에 나의 피부가 낯설지 않다 롬복은 덥기보다는 따뜻하다 차가운 도시남자의 따뜻한 롬복이야기, 지난 4일간 기록하였던...
    Read More
  7. 아름다운 롬복의 바다속..

    안녕하세요.. 여행 다녀와서 이제서야 글과 사진을 올리네요.. 저희는 지난 9월11일부터 19일까지 발리를 거쳐 롬복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저희 다이빙 클럽(http://www.jinscuba.com)에서 회원 가족들과 함께 다이빙도 하고, 좋...
    By존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Next
/ 21